한국알박(주)

Ulvac News

HOME 회사소개 Ulvac News
alvac News

백충렬 한국진공연구조합 이사장 "진공 기술은 첨단 산업의 기반"

페이지 정보

본문

2014년 2월 11일 

“반도체·디스플레이처럼 진공 기술을 응용한 분야의 기술 수준은 높으면서 가장 중요한 기반이 되는 진공기술에 대해서는 왜 관심이 없는 것일까요. 진공기술 발전 없이는 첨단 응용 산업의 발전을 기대하기 힘든데도 진공 전문학과조차 없습니다.”

6대 한국진공연구조합 이사장을 역임한 백충렬 이사장이 지난 3일 7대 이사장에 다시 선출됐다. 백 이사장은 우리나라 첨단 산업이 한 단계 도약하기 위해서는 진공기술 저변이 확대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일례로 대면적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패널 생산 수율의 관건은 유기물 증착을 위한 고진공 상태의 효과적인 관리와 제작이다. 하지만 현실은 딴 세상이다. 정부가 정해 놓은 산업기술분류표에도 진공기술 항목은 없다. 그는 “정부는 진공기술·산업의 중요성을 인식해 산업분류표에 진공이라는 가시적인 분류를 만들어야 한다”며 “학계도 진공 관련 기술을 체계적으로 가르칠 수 있는 과나 과목을 개설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국진공연구조합은 인력양성 사업에 가장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우선 진공기술 관련 산학연 전문가를 중심으로 진공기술교육기획위원회를 구성해 즉시 활용 가능한 인력을 배출할 수 있는 교육프로그램을 만들 예정이다. 산업계 인력과 학생들에게 진공기술 교육도 수시로 진행할 계획이다.

백 이사장은 “우리나라에 전문 교육기관이 전무하기 때문에 조합에서 진공기술 인력을 체계적으로 양성하고자 한다”며 “가칭 `종합적 진공기술 인력 양성사업 수립`을 위한 용역 사업부터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조합 회원사 상호 협력방안 모색도 중요한 일이다. 진공 사출장비, 진공 펌프, 진공 게이지 등 각종 부품 기술력이 전체 진공 시스템의 성능을 좌우한다. 진공 관련 부품을 만드는 기업과 시스템 기업이 협력한다면 상생할 수 있다. 협력의 중요성을 깨닫고 있기 때문에 백 이사장은 이미 사업장에서 부품 국산화율을 최대한 끌어올린 상태다. 백 이사장이 대표이사로 있는 한국알박은 일본 알박의 자회사지만, 한국산 부품 채택률이 85%에 이른다.

그는 “국산 부품 채택률이 높은 것은 그만큼 오랜 기간 쌓은 공정 노하우에 대한 자신감이 있기 때문”이라며 “시스템과 부품기업의 협력은 서로의 경쟁력을 강화하는 데 큰 도움이 된다”고 설명했다. 조합은 협력 방안을 모색하고 거래를 활성화하기 위해 부품채택설명회 행사도 추진할 계획이다.

백 이사장은 또 “정부가 주관하는 진공기술 연구개발 프로젝트에 조합사가 참여할 수 있도록 각종 R&D 기획도 지원할 것”이라며 “회원사에 R&D 관련 정보를 전달하고 제안서 작성 등도 지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etnnews : 문보경기자

paik.jpg

 

개인정보취급방침

닫기

홈페이지 이용안내

닫기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닫기

사이트맵

사이트맵

회사소개
CS Solutions
제품소개
연구개발
채용정보
온라인문의
닫기